영월중공고동문회 영월중고고동문회



0

공지 사항

자유게시판

동문 동정

임원진동정

포토갤러리

옛날사진관

동문사업체

 

0

"▶ 자 유 게 시 판 ◀

 
늙으신 어머니의 손을 잡으라..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.


 

늙으신 어머니의 손을 잡으라..

 

오래된 기억속에서
당신을 찾았습니다



 

마치 풍경처럼...
늘 나의 기억 한 부분을 차지하신 당신



 

든든한 그 품에 기대어
평생을 살았습니다



 

당연한 사랑으로 알고
받고만 살았습니다



 

나를 키운 시간이
당신을 지치게한 그 시간임을...



 

제게 빛나는 햇살 한 줌도
당신에게는 무거운 짐인 것을...



 

이제사 알았습니다
나를 지켜준 시간은 당신임을..



 

이제서야 평생을 한결같은
당신을 보았습니다

 
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끔씩은 늙으신 어머니의 손을 잡으라!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거칠고 힘줄 불거진 힘없는 그 손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손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대를 어루만지고 키워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늘의 그대를 만들었다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바쁘다는 핑계로 힘들다는 핑계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머니의 그 손을 잊지는 않았는가?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가슴 아프게 하지는 않았는가?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옛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대에게 회초리를 들고 꾸짖으시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엄(嚴)하고 꼿꼿한 손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슬프고 힘들 때 잡아주시던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 따뜻한 손은 이제 없다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힘들고 고된 삶의 여정(旅程)에 지치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세월의 무게에 마음마저 연약(軟弱)해지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늙고 병드신 어머니의 거칠고 힘없는 손이 있을뿐...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이제 그대!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잠시 일상(日常)을 접고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삶에 분주한 그 손으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내와 자식들의 손을 잡았던 그 손으로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머니의 손을 잡아보지 않으려는가?
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의 머리를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대 가슴에 기대게 하지 않으려는가?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머니를 위해서..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먼 훗날 후회하지 않을 그대를 위해서......

        (다음카페에서 옮겨옴)



작성자 : 해바라기 │ 2012-01-06 11:45:53  

데미안 [2012-01-08 11:49:17]
해바라기님을 통하여 주일 아침 어머님을 만나 그 손을 만져봅니다.
그립네요. 어머니가......
며느리 들이 모이면 돌아가신 시어미 흉이  대화라니
그며느리 도 그 대접을 받을거라는 생각에 측은함을 느끼게 하네요.
애 많이 쓰시지요. 수고를 하나님이 아신답니다.
그리고 해바라기님이 무얼하고 계신지아는 칭구님들도요.......
새 해 어머님의 건강을 기원드립니다.
해바라기님께 하나님의 축복 충만하시길 바라며  힘 내세요.

해바라기 [2012-01-08 16:38:19]
데미안님!
감사합니다.
어머니가 그리우시죠. 그 그리움 안고 우리도 그 모습 따라 가고 있습니다.
이제는 일도 쉬어 가면서 하시기 바랍니다.
건강하시고. 행복하세요.

***   ***   ***

요즈음 해바라기와 엄마와의 대화

(귀에 바짝대고 큰 소리로..)
엄마!


내가 누구로?
(어눌하게)모른다

순연이는 아나?
순연이는 안다

누군데?
엄마다.
ㅎㅎㅎㅎㅎㅎㅎ

엄마 컨디션이 조금 괜찮으실때 엄마랑 하는 말(言)놀이 랍니다.


[목록] [이전] [다음]

10/38, 총 게시물 : 375
285 김명구 동문회장님 취임과 신 집행부의 출발을 축하합니다. [2] 대산 2012-02-19 0 4264
284 (詩) 삶 해바라기 2012-02-15 0 3612
283 [답변]축하합니다 김명구 2012-02-09 0 3568
282 축하합니다 [2] 데미안 2012-01-22 0 3493
281 축하합니다. 해바라기 2012-02-10 0 3477
280 정월 대보름 유래와  풍습 [1] 해바라기 2012-02-05 0 3621
279 입춘대길(立春大吉)! [2] 해바라기 2012-02-04 0 4158
278 신세대 속담 [2] 해바라기 2012-01-23 0 3533
277 어머니와 설날 [2] 해바라기 2012-01-21 0 3903
276 사람에게는 5가지 나이가 있다고 합니다 해바라기 2012-01-17 0 3993

[first] [1] [2] [3] [4] [5] [6] [7] [8] [9] [10] > [end]
이름 제목 내용

Copylight(c)2003 Ywmth.com All Rights Reserved
    강원도 영월군.영월읍 하송리16-13 번지

TEL :033)373-9954  FX :375-9954